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정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12 [12:31]
도장시설 설치 13개 사업장 ‘위반’적발
울산시, 구․군, 지역주민, 민간단체 ‘합동 점검’실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울사시청사 전경 [자료=울산시]  © 박정호 기자

울산시는 8월 26일부터 10월 31일까지 도장시설을 설치하여 운영하는 61개 사업장을 대상으로‘합동 점검’을 실시하여 환경 관련법 위반 13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지역 주민’과‘시민단체’도 참여했다.


도장시설에서 발생하는 탄화수소는 미세먼지와 광화학 스모그의 원인 물질로서 휘발성이 강하고 악취를 유발시키는 등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친다.


이번 점검은 배출허용기준 준수 여부 확인을 위한‘오염도 검사’와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 정상 운영 여부 확인을 위한‘시설 점검’으로 구분, 실시됐다.


주요 위반 사항은 ▲미신고 배출시설 설치‧운영 1곳, ▲배출허용기준 초과 8곳, ▲배출시설 부식․마모로 오염물질 누출 1곳, ▲기타 배출시설 변경신고 위반 3곳 등이다.


울산시는 위반 업체의 해당 시설에 대해서는 사용중지, 개선명령, 경고 및 과태료 처분을 했으며 특히 중대 위반 사업자에 대해서는 사법기관에 고발 조치했다.


울산시 관계자는“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서는 사업장의 환경개선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소규모 영세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방지시설 교체 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020년 지원 예정인 소규모 중소기업 방지시설 지원사업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는 등 시설 개선을 적극 유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부산지회 부산중앙본부 지부장
국제언론인클럽뉴스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우아한 가(家)' 김진우, 독하다 못해 악해지는 이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