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송세인 기자 기사입력  2019/11/13 [17:16]
10월 고용동향 발표, 64세 이하 고용률 통계발표 이래 최고
부산의 고용지표 9개월 연속 상승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부산시청사 주변 시가지 전경 [자료=부산시]  © 송세인 기자

오늘(13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10월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부산의 고용지표가 9개월 연속 개선되어 상승세를 계속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의 2019년 10월 고용률은 57.6%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1%포인트 상승하여 7대 특·광역시 중 세 번째로 높은 상승 폭(전국평균 상승 폭 0.5%포인트 대비 2배)을 보이며 최근 5년 이내 최고 수준을 계속 유지하였다.


특히, 64세 이하 고용률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6%포인트 상승(전국평균 상승률 0.5%포인트 대비 3배)한 65.3%로, 이는 1999년 통계발표 이래 최고 수치로 7대 특·광역시 중 4위를 4개월 연속 유지하였다.


전체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만6천 명 증가한 170만3천 명으로 7대 특․광역시 중 대전, 서울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증가율을 보이며 2년 만에 170만 명대를 회복하였다. 산업별로는 국제행사 개최 및 외국인 관광객 회복세 등을 힘입어 도소매음식숙박업의 취업자 수 증가(3만6천 명, 9.6%↑)가 전체 취업자 수 증가를 주도하였으며, 건설업 취업자 수 증가(7천명, 4.6%↑)도 두드러진다. 그러나 지속되는 내수경기 침체 및 주력산업의 부진으로 제조업(2만5천 명, -8.4%↓) 및 전기·운수·통신·금융(6천 명, -2.7%↓) 취업자 수가 감소하였으며, 이는 서비스업 증가 등 산업구조 변화의 영향으로 보인다.


연령별로는 특히 청년층(15세-29세) 취업자 수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5.4% 상승하여 7대 특·광역시 중 서울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증가율(전국 평균 증가율 2.3% 대비 2배)을 보였다. 또한, 30대 취업자 수도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9% 상승하여 7대 특·광역시 중 인천과 대전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증가율(전국 평균 증감율 –0.9%)을 보였다. 전국적으로 60세 이상 취업자 수가 증가세를 견인하는 것과 달리 부산은 젊은 층의 취업자 수 증가가 두드러진다.


실업률 역시 경제활동참가율이 높아졌음에도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5% 포인트 하락한 2.9%를 나타내어 지난 8월(2.1%, 1999년 이후 최저)을 제외하고 2002년 이래 최저를 기록하였다. 7대 특․광역시 중에서는 두 번째로 낮았으며 실업자 수도 5만2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7천 명이나 감소하였다.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은 “대내외 경기 침체, 주력산업 수출 부진 등 여러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고용지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여전히 40대 및 제조업의 취업자 수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라면서, “고용시장 분석과 리스크 요인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소상공인 지원 등 취약요인별 맞춤형 정책 지원을 강화하여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경제활력 향상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송세인 기자
ksrb20@naver.com
소속:부산지회_부산중앙본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우아한 가(家)' 김진우, 독하다 못해 악해지는 이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