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정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29 [18:15]
노동의 가치와 생명력 넘치는 삶을 춤으로 표현
홍은주 예술감독 신작 ‘울산아리아 크레인의 날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울산아리아 크레인의 날개 [자료=울산문화예술회관]  © 박정호 기자

전통 춤의 맥을 이어가는 울산시립무용단이 오는 12월 6일(금) 오후 8시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제41회 정기공연 ‘울산아리아_크레인의 날개’를 무대에 올린다.


‘바라기_동행’, ‘수작水作’등 매 공연마다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울산시립무용단 홍은주 예술감독이 직접 안무한 이 작품은 무대예술가 이종영 씨가 연출을 맡고 지역예술가 박종원 씨가 협력안무로 참여한다.


공연에는 울산시립무용단 하희원, 이소영, 이성원, 이상희, 최형준, 김유성, 김지은, 강혜경, 노연정, 오수미 단원이 주요 배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또 지역을 대표하는 스트릿댄스팀인 박종원무용단이 특별 출연한다.

 

‘울산아리아_크레인의 날개’는 과도한 성장과 경쟁을 추구하는 풍토로 노동의 숭고함이 상실되어가는 현재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과 함께 다시금 서로에 대한 따뜻함을 회복하는 시선이 어우러지면서 노동의 가치와 생명력 넘치는 삶을 되찾아가는 과정을 춤으로 그려냈다.

 

‘울산아리아’는 역동적인 산업도시 울산의 다양한 면면을 한 편의 음악으로 해석해내고, 그 안에서 펼쳐지는 숭고한 노동을 춤의 언어로 찬미하는 작품으로 만들고자 하는 바람이 담겨있다.


울산시립무용단 홍은주 예술감독은 “이번 무대는 한국 춤의 다양한 기법과 스트릿댄스의 융합으로 노동현장에서 피어나는 꿈과 갈등, 욕망과 성취감을 한 편의 드라마와 부드러운 아리아처럼 관객들에게 선사하고 싶었다.”며 “함께 공감하고,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부산지회 부산중앙본부 지부장
국제언론인클럽뉴스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우아한 가(家)' 김진우, 독하다 못해 악해지는 이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