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부산시민공원 겨울 프로그램 배치도(자료=부산시)  © 김주호 기자

부산시민공원이 겨울철 낮과 밤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낮에는 겨울 스포츠 체험장으로, 밤에는 빛 축제의 장으로 각각 변신한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2월 4일부터 2020년 1월 말까지 2개월 간 거울연못에서는 『부산시민공원 거울연못 빛 축제』가 개최되고, 12월 24일부터 2020년 2월 2일까지 다솜광장에서는 부산진구 주관으로 『어린이 야외 얼음썰매장』이 무료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특히 높이 25m의 하늘빛 폭포와 거울연못, 방문자센터, 공원 입구 일원에서 펼쳐지는 ‘부산시민공원 거울연못 빛 축제’는 100년 된 부부소나무를 배경으로 빛이 연출되는 거울연못과 80m 터널분수의 빛터널, 반짝반짝 빛이 깔린 산책로, 남1문 메타세콰이어 가로수 길의 환상적인 은하수 빛, 공원 구석구석 아름다운 형형색색의 조명길 등 화려한 볼거리로 가득하다. 방문자센터에는 벽면의 고보 조명과 9m의 대형 트리도 더해져 포토존으로 손색이 없다.


또한 부산시민공원 북문 일원에서 빛 축제와 연계해 개최되는 야외 전시 ‘겨울에도 꽃이 피는구나’도 시민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표지현 작가의 꽃 형상 라이트 조형은 낮에는 조형작품이지만, 밤에는 빛의 꽃으로 변신하여 방문객의 감성을 자극할 것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부산시민공원 겨울 프로그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