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오늘 7일 낚싯배가 완도군 신지대교 교각에 부딪쳐 승객 2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아침 6시 44분경 신지대교를 지나던 B호(9.77톤, 낚싯배, 선장 등 3명, 승객 14명)의 앞부분이 선장 A씨(남, 49세)의 운항미숙으로 교각에 충돌하여, 승객 A씨(여, 44세)가 머리에 부상을 입어 구토증세를 보이고, B씨(남, 57세)는 허리를 다치는 등 승객들이 부상을 당해 완도항으로 입항 중이라며 7시 6분경 완도해경 상황실로 신고접수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경비정과, 구조정, 구조대를 급파, 7시 10분경 완도항으로 입항한 B호에서 응급환자 2명을 이송하고, 선장 대상으로 음주 측정한 결과 이상이 없었으며, 응급환자를 포함 승객 14명은 완도와 해남 소재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후 경기도 소재 병원에서 재진료를 받을 예정이다.


완도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사고경위에 대해 조사할 것이고, 선장 A씨에 대해서는 업무상과실치상과 낚싯관리및육성법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