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매주 화요일 오전 모모스커피 본점 옆 커피연구실에서 외국 농장에서 가져온 신선한 원두나 해외 유명 커피숍의 원두로 내린 커피를 누구나 무료로 맛보고 평가할 수 있다. [자료=부산시]  © 송세인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14일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WBC) 한국인 최초 우승을 차지한 바리스타 전주연 씨를 만나기 위해 ㈜모모스커피(대표 이현기·42·부산 금정구 오시게로 20)를 찾았다고 밝혔다.

 

민선7기 부산시가 시정운영의 핵심으로 삼고 있는 ‘소통행정’의 일환으로 마련한 이날 자리에서 오 시장은 바리스타 전주연 씨와 이현기 모모스커피 대표에게 부산이란 브랜드를 전 세계에 알려줘서 고맙다는 감사 인사를 전하고  ‘부산의 커피산업’에 관한 허심탄회한 대화의 시간을 보냈다.

 

이현기 대표는 “부산은 월드챔피언 전주연이 있는 도시이다. 뿐만 아니라 국내 수입되는 원두의 90% 이상이 부산항으로 들어온다. 스페셜티 시장으로서 부산의 잠재력이 아주 크다.”며 “이미 세계 커피시장이 부산을 주목하기 시작했다.”라고 설명했다. 전주연 바리스타 역시 “아시아에서는 부산이 챔피언십 대회를 유치하기에 가장 유력한 도시인만큼 시에서 더 많은 관심을 보여달라”는 당부의 말을 전했다.

 

오 시장은 “챔피언이 있는 부산에서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을 유치하자”며 “커피산업의 발전은 마이스 산업과의 연결고리가 될 뿐 아니라 청년들을 부산으로 유입하는 역할을 해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향후 부산 커피산업의 발전가능성과 시의 역할에 대한 세 사람의 진지한 대화는 모모스커피가 직원복지를 위해 마련한 직원식당으로까지 이어졌다. 오 시장은 “부산이 커피산업을 어떻게 키워나갈지 빠른 시일 내에 방안을 찾아보겠다”며 두 사람의 요구에 힘을 실었다.

 

한편 동백전으로 커피 값을 결제하려는 오 시장에게 “요즘 동백전 쓰는 고객 들이 많아졌다”고 직원이 설명하자, 새해에는 지역화폐 사용으로 지역상권도 활성화 시키고 청년들이 더 행복한 부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다짐도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송세인 기자
ksrb20@naver.com
소속:부산지회_부산중앙본부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