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지난 14일 완도군 보길도 인근해상에서 선상에서 줄 작업중 다리가 절단된 환자를 닥터헬기 이용하여 긴급이송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오후 2시경 보길도 남서쪽 12km 해상에서 작업 중 A호(32톤, 예인선)의 기관장인 B씨(63세, 남)가 양식장 그물보강 작업전 줄을 바지선에 연결한 후 배가 조류에 밀리면서 감겨 있던 줄에 왼쪽 다리가 끼여 발목 윗부분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하였다.


이에 선장 C씨(61세, 남)는 2시 10분경 119를 경유, 완도해경 상황실로 긴급이송 요청하였다.
완도해경은 닥터헬기를 요청하고, 환자는 같이 작업 중이던 E호(7.93톤, 양식장관리선)를 이용하여 2시 26분경 보길도 보옥항에 도착, 대기중이던 닥터헬기에 환자를 태우고 3시 20분경 목포소재병원에 도착하였다.


현재 환자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봉합수술을 한 후 입원치료 중에 있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사고 경위에 대해서 목격자를 대상으로 조사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