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진도군이 농어민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농어민 공익수당을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21일까지 접수한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원활한 사업 추진과 주민 홍보를 위해 읍면 담당자와 NH농협은행, 농산물품질관리원 등 유관기관 관계자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실시했다.

 

농어민 공익수당 지원대상자는 농어업 외 소득 3,700만원 미만이며, 20181231일 이전부터 진도군에 주소를 두고 거주하는 농·어업인(임업인 포함) 중 경영체를 등록한 농어가다.

 

군은 연 60만원인 농어민 공익수당을 2(5, 10) 분할해 진도아리랑 상품권으로 지급하여 자금의 역외 유출을 방지하고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활성화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진도군 농업지원과 관계자는조례 제정 등 농어민 공익수당 지급을 위한 행정적인 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하고 많은 농어업인이 사업에 참여 할 수 있도록 홍보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진도군이 농어민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농어민 공익수당을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21일까지 접수한다고 17일 밝혔다.  © 박성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