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진도군이 전라남도 최초로 ‘2020 올해의 무형유산도시사업에 선정돼 지난 16일 국립무형유산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군은 이번 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1억원을 지원받아 무형유산의 목록화와 기록화, 지역축제와 연계한 기획공연, 학술대회 등 무형유산 관련 다양한 협력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유일의 민속문화예술특구인 진도군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3, 국가무형문화재 5, 도지정무형문화재 6, 향토무형문화유산 8종 등 다양한 무형문화 유산을 보유한 무형유산의 보고이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이번 무형유산도시 선정은 진도 무형유산의 가치를 재창조하고, 진도 문화유산의 우수성을 대내외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무형유산도시 사업은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협력을 통해 지역 무형유산을 발굴보존하고 자생력 강화를 위한 사업이다.

 

▲ 이동진 진도군수는 진도 문화유산의 우수성을 대내외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 박성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걸그룹 크랙시, 타이틀곡 '아리아(ARIA)' "차별화된 퍼포먼스 기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