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무안군 삼향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읍장 이기회, 위원장 주은태) 30여 명은 지난 18일 새해를 맞아 남악고등학교 학생(회장 장두영) 16명과 함께 수급자 및 알츠하이머 투병 중인 두 가구에 연탄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전달된 연탄 1,200장은 남악고 학생들이 축제 때 부스를 운영하여 모은 돈 100만원으로 마련되었으며,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함께하는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는 작년 겨울을 시작으로 2회째 진행하고 있어 더욱 따뜻한 감동을 주고 있다.

 

남악고 이정진 선생님과 봉사활동에 참가한 학생들은 작은 정성이지만, 어려운 이웃들을 도울 수 있어 보람이 있었다,우리 주변 이웃들이 소외받지 않고 모두 겨울을 따뜻하게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기회 삼향읍장은 무안의 미래가 될 학생들이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자발적으로 나서서 훈훈한 정을 나누고 봉사하는 모습이 대견하다, “더불어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나눔 봉사 활동을 해주시는 지역사회협의체 위원님들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 삼향읍제공  © 박성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걸그룹 크랙시, 타이틀곡 '아리아(ARIA)' "차별화된 퍼포먼스 기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