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오거돈 부산시장이 경제현장을 찾아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자료=부산시]  © 박정우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은 설 명절을 맞아 오늘(22일) 오후 경제현장 4곳을 찾아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격식 없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첫 번째 방문지로 강소기업인 한라IMS와 ㈜금양을 찾아 생산공장에서 제조물품을 관람하고 종사자들을 격려하며 기업인과 근로자들의 건의 및 애로사항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한라IMS와 ㈜금양은 앞으로 더욱 성장하여 부산경제를 이끌어가는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며, 저는 기업하기 좋은 부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라IMS는 최근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프로젝트에 선정되었고, ㈜금양은 세계일류상품 생산기업에 선정되었다.

 

이어서 개금골목시장을 방문하여 동백전 홍보캠페인에 동참하고 설 명절 전통시장 물가를 점검하였다. 오 시장은 이 자리에서 동백전을 직접 결제하는 모습을 보여 부산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의지를 보였다.

 

‘동백전’은 부산지역화폐로 올해 3,000억 규모로 발행되었으며 부산 지역 내 가맹점에 결제 시 이용자에 캐시백을 지급한다. 시는 이를 통해 지역자금의 역외유출을 막고 소상공인의 매출을 증대시켜 골목상권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빵천동 문화거리 내 소상공인 지역 빵집인 메트르아티정을 방문해 동백전을 홍보하고 직원들의 애로사항에 대해 격식 없이 이야기를 나누었으며, 오 시장은 “메트르아티정과 같은 소상공인들의 체감경기를 좋게 만들어 웃음꽃이 활짝 필 수 있도록 지역경제 활성화에 ‘올인’하겠다”고 말했다. 

 

내일(23일)도 오 시장은 부산 생명의전화, 문화예술단체 등 민생현장 3곳을 방문해 관계자를 격려하고 격식 없는 소통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부산.경남지회 중앙본부 지부장
paradise041@naver.com
국제언론인클럽뉴스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걸그룹 크랙시, 타이틀곡 '아리아(ARIA)' "차별화된 퍼포먼스 기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