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지난 20일 해양안전의 날을 맞아 해남 땅끝 여객선 선착장에서 도서민들에게 구명조끼입기 캠페인을 가졌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설명절을 맞아 도서민들에게 ‘구명조끼 입기 캠페인’을 통해 해양 안전에 대한 국민 관심도 제고와 안전의식을 강화하기 위해 해수욕장 이용객들에게“구명조끼는 생명조끼”문구가 삽입된 홍보물을 배부하고 구명조끼 착용법 교육을 하였다.


구명조끼는 사람이 물에 빠졌을 때 몸을 뜨게 해줄 뿐만 아니라 체온을 유지시켜 물속에서 생존할 수 있는 시간을 늘려주는 등 생명을 보호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박제수 서장은 “바다에서 생명의 시간을 늘려주는 구명조끼 생활화 캠페인을 통해 도서민들이 안전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