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지난 22일 취임 후 첫 해양순시로 관할 해역 파악 과 여객선 항로 ․ 양식장 분포 현황 등 취약지 안전점검을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설 명절 귀성객이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관내 치안현장 점검을 통해 해양안전을 확보하기 위함이며, 주요 점검대상은 ▲관할해역 지형적 특성 확인 ▲여객선 항로와 양식장 분포 등 치안요소 점검 ▲다중이용선박 시설물 취약개소 등을 점검 하였다.


또한, 도서지역인 노화거점파출소를 방문 하여 업무현황을 보고를 받고, 근무자들의 애로와 건의사항을 청취 한 뒤 격려 하였다.


박제수 서장은 “청정바다 완도해역은 각종 양식장들이 분포되어 있고, 동서로 해상교통량이 많아 긴급 상황 태세유지를 철저히 하여 안전한 바다를 만들자.”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