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문재인 대통령이 설 선물로 선택한 봉하마을 떡국떡이 이번 설 연휴 김해지역 소외계층 식탁에도 오른다. [자료=김해시]  © 박정우 기자

 

농업회사법인(주) 봉하마을(대표이사 김주성)은 설을 앞두고 소외계층을 위로하기 위해 떡국떡 180박스(1800만원 상당)를 김해시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국가유공자 등에 보내는 설 선물세트에 포함된 봉하마을 떡국떡은 친환경 봉하쌀에 자색고구마와 치자물을 입혀 만든 삼색떡국이다. 이번 성품은 관내 19개 읍면동 저소득 세대와 사회복지시설 12곳에 전달된다. 

 

김 대표이사는 “명절을 맞아 생활이 어려운 우리 이웃들에게 작은 정성을 나눌 수 있는 귀한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우리 이웃들을 위해 작은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주 시 시민복지과장은 “소외되기 쉬운 설을 맞아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후원을 해주신 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후원해주신 떡국떡과 함께 풍요로운 설을 보낼 수 있도록 써주신 마음을 우리 이웃들에게 소중히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부산.경남지회 중앙본부 지부장
paradise041@naver.com
국제언론인클럽뉴스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봉하마을 떡국떡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