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산시 초평동(동장 정하철)은 7일부터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선제적 대응으로 방문 민원인 체온측정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체온측정은 맞춤형 복지팀에 투입된 전문 간호인력에 의해 진행되며,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종료 시까지 실시된다.

 

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예방수칙 홍보 전단지를 배포해 개인 위생 수칙 준수 중요성을 홍보한다.

 

정하철 초평동장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주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건강 취약계층의 지원활동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방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