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보조관측망 사진 [자료=김해시]  © 박정우 기자

 

김해시는 지하수 장애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2025년까지 7억8000만원을 들여 보조관측망 26공을 추가 설치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금까지 10억8200만원을 투입해 보조관측망 86공을 운영 중이며 지하수 관리계획에 따라 올해 1억2000만원을 들여 4공을 추가 설치하는 등 2025년까지 시 전역에서 총 112공을 운영할 계획이다. 

 

지하수 보조관측망은 수위변화, 지반침하, 수원고갈 등의 지하수 장애를 사전에 감지하기 위한 장치로 지하수 자원의 합리적인 이용과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자료 수집용으로 활용한다. 

 

또 지하수 변동(수위, 수온, 전기전도도)을 실시간 파악할 수 있어 수질오염 등 향후 발생 가능한 지하수 문제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지하수는 미래세대에 물려줘야 할 소중한 자원으로 매년 지하수 이용실태조사를 통해 지하수 이용이 종료된 시설은 즉시 원상복구(폐공)하는 등 시민들이 양질의 지하수를 사용할 수 있도록 보전과 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경상남도 지하수 관리계획에 의하면 도내 지하수 함양(지하수층에 물이 자연적 또는 인위적으로 차는 것)은 연간 19억5000여t으로 시는 이 중 약 5%(9700여t)를 차지하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부산.경남지회 중앙본부 지부장
paradise041@naver.com
국제언론인클럽뉴스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보조관측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