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관악구(구청장 박준희) 주민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21개 동 자원봉사캠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홀몸 어르신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예방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 사진=[자원봉사] 동 자원봉사캠프 소속 자원봉사자 주민이 관내 취약계층 가구를 방문해 안내수칙 등을 전달하고 있다   © 김진수 기자

  

관악구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지자체 대응만으로는 전체 구민에게 예방활동 수칙 전파가 어려울 것을 염려해, 관악구 자원봉사센터 지도하에 재난정보에 취약한 주민을 직접 가가호호 만나 예방행동 수칙을 전파하기로 한 것이다.

 

이를 위해, 21개 동 자원봉사캠프는 직접 마스크를 구비한 후, 홀몸 어르신, 사회적 관계단절 의심가구 등 상대적으로 재난정보에 취약한 주민을 방문하여 마스크를 전달하고 예방수칙 등을 안내했다.

 

특히, 생활 중 어려움은 없는지 안부를 확인하고 추가적인 위기징후를 포착할 시 즉시 동 주민센터에 방문상담을 의뢰하는 등 지역사회 안정망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활동 중인 자원봉사캠프장 이OO (60)가정방문을 통해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감이 상당하다는 것을 여실히 느끼고 있다. 특히, 홀몸 어르신이나 주변관계가 단절된 분들은 마스크를 구입하지 못했거나 예방정보를 모르는 경우도 많았다.”라며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취약계층 대상 예방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해나가겠다.”라는 의지를 보였다.

 

또한, 관악구 자원봉사센터는 서울시 자원봉사센터로부터 후원받은 에너지 보강 음료를 관내 선별진료소, 보건(), 동 주민센터, 경로당 등에 전달해 격무에 시달리는 인력들에게 힘을 보태고 격려하기도 했다.

 

한편, 관악구 21개 동 자원봉사캠프는 2006년 설립된 이래, 주민주도의 자원봉사를 실천해오면서 이웃과 마을에 대한 관심을 쏟아왔다.

 

2016년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출범 이후부터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주민이 적합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돕거나, ‘든든해요! 엄마사업을 통해 한부모 가정 등에 김치와 밑반찬을 나누는 등 어려운 주민에 대한 사랑을 실천해왔다.

 

이처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지자체와 주민들의 노력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마을과 주변 이웃에 관심을 기울이자는 동 자원봉사캠프의 신념은 이번 코로나19 바이러스 위기 속에서도 빛을 발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는 지자체의 대응만으로는 확산을 완벽하게 방지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라며, “동 자원봉사캠프를 통한 지역 주민의 자발적인 예방활동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새로운 국면에 들어선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