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22일, 밀양아리랑시장에서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하여 온도를 측정 중이다.  © 김주호 기자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밀양시로의 유입 차단을 위해 지난 22일부터 밀양아리랑시장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 운영하고 외부 상인의 방문이 우려되는 5일장을 방문하여 상인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 및 위생 관리 홍보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상설시장인 밀양아리랑시장 중앙돔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여 시장 방문객 및 상인을 대상으로 발열 여부를 측정하고, 주요 길목에 손소독제 부스를 설치하여 지나가는 사람들이 자유롭게 사용하도록 하였다.


또한, 외부 상인들의 방문이 우려되는 5일장을 방문하여 상인들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발적으로 위생 관리에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밀양시 관계자는 상황 종료시까지 계속하여 밀양아리랑시장 및 5일장에 대한 예방활동을 실시하여,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코로나19 예방 열화상카메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