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국제언론인클럽뉴스) 이지영 기자 = 관악구(구청장 박준희)38,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6번째 확진자가발생했다.

 

여섯 번째 확진자는 관악구 미성동에 거주하는 28세 여성으로, 지난15일 천안 줌바댄스 강사 워크숍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자는 224일 오전 11시께 2X휘트니스 관악점(성현로 80)에 출강했다. 31일 오후 537분께 미성동 소재 편의점을 방문했지만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36일 강릉시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으며, 38일 양성 판정 통보를 받고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관악구는 금일 확진자 방문 장소 및 주변지역에 대한 철저한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또한, 접촉자인 가족 4명은 검사 결과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구는 추가 접촉자 3명에 대해자가격리 조치를 통보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코로나19 지역사회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일상을 위협하는 과도한 불안감을 갖지 마시고, 손 씻기, 마스크 상시착용, 기침예절 등 코로나19 행동수칙을 준수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