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용산구청 페이스북 이미지)     ©

 

 (서울=국제언론인클럽뉴스) 김진수 기자 =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에 코로나19 8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는 한남동 거주 폴란드인(40대 남성)으로 26일 오전 720분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지난 12일 용산구 2번 확진자(#8057)와 접촉이 있었으며, 2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특별한 증상은 없었으나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자가 격리 해제 하루 전인 25일 구청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 양성 판정을 받은 것. 26일 오후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격리입원 예정이다.

 

주요 이동경로는 아래와 같다.

 

312()~26() : 자가 격리

 

325()

- 15:27 : 용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사(구청 앰뷸런스로 이동)

 

확진자 1차 본인 진술에 의한 것으로, 역학조사관 조사에 따라 더 구체화될 수 있음

 

구는 확진자 집 주변 방역 등 후속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국민들의 피로감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이럴 때 일수록 사회적 거리두기실천을 비롯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난안전대책본부(2199-8373~6)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