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장애 학생을 위한 '겨울 달팽이학교'가 개설된다.

 

울산시는 (사) 울산장애인부모회(회장 이해경) 주관으로 1월 5일부터 2월 3일까지 '아이스포츠' 등 14개 민간교육기관에서 장애학생 220여명을 대상으로 '2017년 겨울 달팽이 학교'가 운영된다고 밝혔다.

이번 겨울 달팽이학교는 1억4,000만원의 사업비로 운영되며, 이중 울산시가 9,000만 원을 지원하고, 롯데삼동복지재단이 2,000만원을 후원하며, 나머지 3,000만원은 참가 학생의 자부담으로 운영된다.

아울러 울산교육청은 연인원 100여명의 사회복무요원을 보조 인력으로 지원한다.

주요 학습 내용은 체육, 미술, 놀이, 체험활동, 미디어수업, 사회성 향상 등이며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교육이 운영된다.

입학식은 1월 5일(목) 오전 10시 30분 시청 본관 2층 시민홀에서 울산장애인부모회 소속 방송댄스 동아리 '레인보우'의 댄스 공연과 발달장애인문화공연단 '차이'의 멋진 풍물연주 등의 식전 공연과 참여기관 및 달팽이 학교 소개, 후원금 전달, 참가자 선서 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달팽이 학교는 지역사회 공간을 활용하여 방학 동안 가정 내에 방치되기 쉬운 장애 학생들을 대상으로 활기차고 효울적인 시간활용 및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06년 여름학기부터 개설되어 이번 학기까지 22회에 걸쳐 4,100여 명의 장애 학생들이 교육을 받았다.

대한민국학생기자단 기자 : 김 중진 (jjkim4892@naver.com)

카카오톡 제보 : @kjjcjebo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