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산문화예술회관(관장 진부호)은 4월 3일 종합안내소를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이번에 개소하는 종합안내소는 그동안 공연 시에만 운영되던 대공연장 1층 로비 내 매표창구를 리모델링하여 활용하고, 전담인력(2명)이 상주하여 문화예술회관에 대한 종합안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별도의 개소식은 하지 않는다.

종합안내소는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는 각종 기획공연 및 시립예술단 공연 등의 안내부터 예매․발권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종전까지는 공연예매, 시설대관 등을 위해 예술회관을 찾는 시민들은 2층, 3층에 흩어진 예매창구 및 사무실을 찾아다니며 문의를 했으나, 이번 종합안내소 개소로 한 곳에서 종합 안내를 받은 후 담당자와 연결된다.

아울러 문화예술회관을 찾는 시민들이 쉬어갈 수 있는 쉼터 역할을 위해, 종합안내소가 위치한 대공연장 1층 로비를 상시 개방하고 편의시설을 정비하여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했으며, 컴퓨터도 교체하여 누구나 사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공연․전시 리플릿을 비치하여 종합안내소를 찾으면 각종 공연․전시 등 각종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진부호 문화예술회관장은 “이번에 개소하는 종합안내소는 각종 정보 안내에 그치지 않고 시민과 문화예술회관을 이어주는 중요한 중간 역할을 할 것으로 본다.”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각종 불편사항과 건의사항을 수시로 살펴 시민에게 더 다가가는 울산 문화예술회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대한민국학생기자단 기자 : 김 중진 (jjkim4892@naver.com)

카카오톡 제보 : @kjjcjebo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