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풍성한 한가위 추석명절을 앞둔 벌초시즌이다.

 

벌초를 위해서는 편리한 예초기를 사용하는데 특히 9월은 예초기와 관련한 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예초기는 등에 매거나 어깨에 건 상태에서 날을 고속으로 회전시켜 작업을 하기 때문에 회전하는 날에 의한 사고가 매년 발생하고 있다. 특히 칼날에 베이거나 찔려서 발생한 사고가 가장 많은데 안구와 시력 손상, 골절, 혈관 손상 등을 예로 들 수 있으며 상해 부위로는 눈 부분이 가장 많이 나타나고 있다.

 

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예초기 사용전에 점검과 주의사항, 조작요령을 충분히 숙지하고 예초기 사용시에는 칼날이 돌에 부딪히지 않도록 주의하며, 발목이 긴 장화나 장갑, 보호안경, 안면보호대 등 반드시 안전장구를 착용해야 한다.

 

덧붙여 예초기 작업 중 근처에 벌집이 있는지 확인하여 벌 쏘임 및 뱀에 물리는 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면 좋겠다.

 

 

예초기와 관련한 안전수칙을 준수하여 안전하고 행복한 추석명절을 보냈으면 좋겠다.

 

담양소방서 삼계119안전센터소방위 김재복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