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재수 기자 기사입력  2018/09/17 [22:57]
‘망원동 어묵 엄마’ 개그우먼 이경애..요식업 성공비결이 대체 무엇?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중들에게 웃음만 선사하는 개그우먼 이경애가 2년 전 홍대엄마에서 망원동어묵엄마까지 접수해 화제가 되고 있다. 2년 전, SBS모닝와이드에서 이경애 어묵이 방영되자마자 폭발적인 사랑을 받기 시작했다. 이경애가 선사한 어묵은 단언컨대 수제 라는 것이 1첫 째 맛의 팩트다.

▲ ‘망원동 어묵 엄마’ 개그우먼 이경애     © 김재수 기자

  

두 번째는 주방장을 쓰지 않고 본인이 직접 간을 보고 손님앞에 내놓 것이다. 이경애는 어묵을 사랑하듯이 자신이 직접 주방에서 재료 비율을 맞추고, 개그우먼으로서의 화려한 모습을 내려놓는다는 것이 두 번째 팩트다.

 

세 번쨰는 어묵과 떡복이를 넣은 즉석 떡볶이다. 시원한 국물과 짜지 않은 재효들의 조합은 그야맣호 환상의 조합이이다. 물엿을 활용하지 않아서 더욱더 입 맛을 땡기게 하는 것, 소위말해 밥 도둑이라는 표현을 뜨는 것이 맞지 않을까 싶다.

 

한편 이경애는 '마음만 먹으면 어묵 홍보를 위해 홈쇼핑 방송 출연도 얼마든지 하고 스타마케팅도 할 수 있지만 진정 맛으로 승부 하고 싶었다. 마케팅과 방송은 포장을 할 수 있지만 고객들의 까다롭고 냉정한 맛 의 평가는 포장 할 수 없기 마련이다.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깨끗하고 깊은 맛으로 더 성장하도록 노력 하겠다' 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신나는 예술여행 ‘날아라 이시미’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