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재수 기자 기사입력  2018/09/19 [14:20]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탄소배출권과 블록체인 연계 포럼 개최 “지구환경 살리기 2030 U2°C” 캠페인 발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탄소배출권과 블록체인 연계 포럼 개최 지구환경 살리기 2030 U2°C” 캠페인 발표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총재:이상권)는 한양대학교 기후변화대응센터와 공동 주최로 920일 제주시에 있는 메종글래드 제주 크리스탈 홀에서 플러스2018 탄소배출권과 BLOCK CHAIN 연계 Green Innovation”포럼을 개최한다.

 

▲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탄소배출권과 블록체인 연계 포럼 개최 “지구환경 살리기 2030 U2°C” 캠페인 발표     © 김재수 기자

 

 

블록체인 특구 조성을 추진중인 제주도를 한국의 크립토밸리(Crypto Valley)로 탈바꿈시켜, 한국이 블록체인 비즈니스의 글로벌 허브가 될 수 있는 실질적 방안을 제시하기 위하여  개최되는 이 포럼은 탄소배출권과 블록체인 연계 Green Innovation이라는 주제로 김광규 한국남부발전 환경안전처장과 김명현 미래에셋 멀티에셋자산운용팀장 등 총 7명의 전문가가 출연하여 주제발표를 할 예정이다.

 

포럼을 통하여 제주 블록체인 특별법 제정, 그린블록체인협회 설립 추진, 글로벌 탄소배출권 중개소 설립 등을 추진하여 해외투자를 유치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최 측은 포럼의 효과를 설명하였다.

 

이번 포럼의 공동 주최자인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는 지난 823일 한양대학교 기후변화대응센터와 지구환경 살리기 2030 U2°C” 캠페인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지난 3월부터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가 추진하는 지구환경 살리기 2030 U2°C”2015년 세계 195개국이 참여한 파리 기후변화협약에서 나온 문구로서, 지금 이대로 가면 지구의 온도가 산업화 이전 시대와 비교하여 2°C 이상 상승할 수 있으므로 우리 모두가 노력하여 지구의 온도 상승을 2°C 이하로 유지하자는 문구다.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의 이상권총재는 청정도시 제주특별자치도에서 포럼을 실시함으로써 지구환경 문제의 심각성을 효과적으로 알리고, 아울러 제주특별자치도가 블록체인 비즈니스의 글로벌 허브가 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이번 포럼의 개최 의의를 표명하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모델 성아연 " 임수빈 고전머리 한복패션쇼 " 등장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