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하연수가 때아닌 TMI(Too Much Information)로 생방송 도중 현장을 발칵 뒤집은 사연을 공개한다.

 

목요일 밤을 웃음으로 가득 채우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17일 방송은 ‘그대 이름은 장미’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끈끈한 의리를 과시하는 유호정-박성웅-이원근-하연수-채수빈이 출연해 거침 없는 폭로전과 유쾌한 입담으로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터뜨릴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하연수는 아찔했던 생방송의 기억을 털어놔 주변 모두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모 예능프로그램에서 인터넷으로 생방송을 하던 도중 하지 않아도 될 커밍아웃을 해버렸다고 밝힌 것. 이어 하연수는 “앞에 있던 제작진이 다급하게 말릴 정도였다”며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전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이에 온라인을 발칵 뒤집어 놓은 하연수의 흑역사급 커밍아웃의 정체가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이날 하연수는 대차게 차였던 첫 이별을 공개해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하연수는 “첫사랑과의 이별을 남산에서 했다. 내가 정말 좋아했던 사람이었다”며 운을 뗀 뒤 “헤어지기 싫어서 ‘헤어질 거면 날 업고 정상까지 올라가라’고 생떼를 썼는데 진짜로 업고 가더라”며 씁쓸한 굴욕을 셀프 폭로하기도 했다. 이에 주변에서는 하연수의 솔직하고 털털한 매력에 푹 빠져들었다는 후문이다.

 

하연수의 솔직한 입담으로 풀어낼 역대급 커밍아웃의 정체와 뼈아픈 첫사랑 스토리는 ‘해피투게더4’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늘(1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해피투게더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