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진수 기자 기사입력  2019/03/13 [23:48]
1919 유관순, 그녀들의 조국 '언론시사회'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서 진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919 유관순, 그녀들의 조국 '언론시사회'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서 진행

 

1919 유관순, 그녀들의 조국 '언론시사회'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서 진행 
다큐멘터리 영화 '1919 유관순' 제작사는 지난 12일 오후 3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이 영화에 대해 시사회를 가졌다. 
이날, 박희영 서울경제연합 이사장은 "1919유관순 그녀들의 조국 제작 후원사로 언론시사회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는 뜻 깊은 올 2019년, 시간이 흘러도 우리가 결코 잊지 말아야 할 세상의 모든 유관순이 국민들의 가슴 속에 영원히 기억되기를 염원한다"고 전했다.유학렬 감독은 기자들의 질문에 영화 '1919 유관순'은 만세로 나라를 되찾기 위해 간절한 기도이자, 소망을 펼쳤던 유관순 열사와 옥고를 치룬 8호감방의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또한, 학생, 기생, 시각장애인, 과부, 만삭의 임산부, 간호사, 백정의 딸 등 유관순 열사 외 숨겨진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100년만에 재조명 하는 작품으로 지금까지 어떤 작품들보다 그 시절 소녀들의 행보를 사실적으로 다룬 영화라고 소개했다. 
황정희 (사)내부장애인협회 이사장은 "시사회 영화 관람 소감을 나도 같은 여자로서 조국을 위해 온몸을 헌신 할 수 있는 유관순 열사를 다시한번 존경하게 됐다. 이번 영화를 통해 한국 사람뿐만 아니라 전세계에 우리 조국을 사랑하는 정신이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박종철 디자이너의 슬링스톤(Sling Stone) 패션쇼에 보이그룹 '멋진 녀석들' 출연
광고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