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광옥 기자 기사입력  2019/08/20 [07:56]
용산구, 공예홍보관 '공간(工間)' 개관
44m² 규모…공예품 제작과정·공예문화 정보 제공, 우수 공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JCNEWS=유광옥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오는 23일 오후 3시 용산공예홍보관 공간(한강대로2355 아이파크몰 동관 3) 개관식을 연다.

 

▲ 용산공예홍보관 포스터     © 유광옥 기자

  

이날 행사는 식전 공연 전통 한복 패션쇼 및 퓨전전통소리를 시작으로 개회 및 국민의례, 내빈소개, 추진 경과보고, 유공자 표창수여, 기념사 및 축사, 테이프커팅 순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과 HDC아이파크몰 임원, 지역 주민 등 100여명이 자리한다.

 

홍보관은 용산역 아이파크몰 동관 3층 디지털전문점과 신라면세점 사이 보행통로에 44m² 규모로 조성됐다.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한국 전통공예문화를 널리 알리고, 공예품을 쉽게 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다.

 

키오스크, 디지털 광고판을 설치해 명장들이 전통공예품을 제작하는 과정과 문화·역사 등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우수 공예품을 전시한다. 또 전담매니저를 채용해 공예품 판매에도 나선다.

 

홍보관 건립은 지난 2월 구청-HDC아이파크몰 간 공공기여시설 공간 활용 협약을 맺으면서 시작됐다. 지난 3월부터 설계,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시작, 7월 공사를 마무리하고 이달 전통공예 홍보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홍보관은 주 7, 휴관일 없이 운영된다. 오전 1030분부터 오후 830(주말은 오후 9)까지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홍보관은 용산공예관(용산구 이태원로 274)도 소개한다. 용산공예관은 전통문화 계승과 일자리창출, 공예문화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구가 한남동에 만든 이색 시설로 지하 3, 지상 4, 연면적 2800규모다.

 

1층 공예품 판매장과 2층 도자기·한복 체험장, 3층 공예 배움터와 공방, 4층 전시갤러리 및 야외공연장을 갖췄다.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하며 매주 월요일은 쉰다.

 

공예관은 질 좋은 공예품을 합리적 가격에 구할 수 있는 장소로 잘 알려져 있다. 자수·한지·칠보·민화 등 전통공예 전반을 아우르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인기다. 개관 후 6만 명 가까운 이들이 이곳을 다녀갔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HDC아이파크몰과 협력해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 용산역에 전통공예 홍보관을 만들었다용산공예관과 함께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우수한 대한민국 공예문화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용산구 일자리경제과(02-2199-6822) 또는 용산공예관(02-2199-6180) 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우아한 가(家)' 김진우, 독하다 못해 악해지는 이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