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송세인 기자 기사입력  2019/10/06 [20:41]
세상 모든 가족의 행복을 위해 더 넓은 바다로 함께!
부산에서 「세상모든가족함께 바다 나들이」 합동 캠페인 개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세상모든가족함께 바다 나들이’ 행사에 함께했다.  © 송세인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여성가족부와 보건복지부, 문화체육관광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함께 오늘(6일) 오후 2시부터 국립해양박물관 해오름 마당에서 ‘세상모든가족함께 바다 나들이’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함께했으며,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해 부산시에 거주하는 한부모 가족, 다문화가족, 입양 가족, 생활공동체, 맞벌이 가족, 다자녀 가족 등 다양한 형태의 가족들이 참여했다.


행사는 서로 다른 모습의 가족에 대해 차별과 편견으로 왜곡되기 쉬운 우리 사회의 시각을 되돌아볼 수 있도록 다양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가족밴드 공연, 샌드아트, 영화 상영, 초청가족 토크, 가족합창 등 다양한 형태로 구성되었다.


김정숙 여사는 행사장 곳곳을 둘러보며 다양한 가족과 함께 마음을 나누고, 축사를 통해 “바다는 가장 낮은 자리에서 가장 넓은 품으로 우리를 맞아줍니다. 다양해지는 가족의 형태에 맞춰 편견과 차별을 버리고 이 땅의 모든 가족이 함께 어우러지도록 노력해야 합니다.”라며, “세상 모든 가족의 행복을 위해 더 넓은 바다로 함께 힘차게 나아갑시다.”라고 말했다.


행사를 마친 후 김정숙 여사는 오거돈 부산시장과 함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홍보존을 방문해 서포터즈와 함께 성공 개최를 기원하기도 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태풍 피해를 겪은 분들께 깊은 위로를 전해 주신 김정숙 여사께 감사드린다.”라며, “시민 안전을 위해 근본적인 복구대책을 마련하겠으며, 앞으로 다양한 모든 가족이 행복한 부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정숙 여사는 행사에 참석하기 전 태풍 ‘미탁’으로 인한 산사태 희생자 빈소를 방문해 깊은 위로를 전하고, 복구현장에서 헌신하고 있는 분들의 노고에 고마움을 표했다.

송세인 기자
ksrb20@naver.com
소속:부산지회_부산중앙본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우아한 가(家)' 김진우, 독하다 못해 악해지는 이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