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주호 기자 기사입력  2019/10/21 [09:59]
부산시, 노숙인 등에 독감예방 백신 무료 접종
민․관의 따뜻한 협력, ‘헬핑 핸즈(Helping Hands)’ 사업 추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부산시,노숙인 및 쪽방주민 대상 무료 독감예방접종 사업인 ‘헬핑 핸즈(Helping Hands)’를 추진  © 김주호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동절기 노숙인 및 쪽방 주민의 건강관리를 위하여 노숙인 및 쪽방주민 대상 무료 독감예방접종 사업인 ‘헬핑 핸즈(Helping Hands)’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헬핑 핸즈’는 사노피 파스퇴르㈜의 독감 백신 후원으로 예방접종 사각지대에 있는 노숙인 및 쪽방촌 주민들의 건강한 겨울나기를 돕기 위해 기획되었다. 부산시에서는 2018년 시범사업을 진행, 노숙인 및 쪽방촌 주민 200여 명이 독감예방 백신을 접종했다.


후원기관인 사노피 파스퇴르㈜는 지난 8년 동안 서울시를 비롯하여 경기, 인천 등에서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노숙인 및 쪽방촌 주민에게 독감 예방접종을 진행하며, 지난해까지 총 3만 8,100명을 지원했다.


지난해 시범사업과 같이 올해 사업도 8개 기관의 재능 기부와 협업으로 이루어진다. ▲부산시는 제반 행정사항 지원 ▲사노피 파스퇴르㈜는 독감 백신 후원 ▲부산시노숙인시설협회와 (사)부산밥퍼나눔공동체는 노숙인 등 대상자 관리 및 무료급식 지원 ▲대한결핵협회 부산시지부에서는 백신 보관장소 및 행정지원 ▲그린닥터스는 의사인력 지원 ▲부산광역시간호사회는 간호봉사단을 파견하고 ▲부산광역시자원봉사센터에서 사업을 주관한다.


올해 독감예방접종은 10월 23일 동구 쪽방상담소를 시작으로 10월 28일 금정희망의집, 10월 29일 화평생활관, 10월 31일 부산진구 쪽방상담소, 11월 1일 부산희망등대노숙인종합지원센터, 11월 8일 부산진역 무료급식소에서 진행된다.


특히 11월 8일 부산진역 무료급식소에서는 부산지역 기업들과의 연합활동으로 약 400여 명에게 특식을 지원하고 급·배식 활동을 함께 해서 기업들의 관심도 끌어낼 예정이다.


또한, 독감 백신 접종자에게는 지난 5월 부산브이페스티벌에서 여러 기업의 후원으로 제작된 ‘드림박스’를 배부할 예정이다. ‘드림박스’는 샴푸, 비누 등 생활에 필요한 생필품으로 구성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동절기 노숙인 및 사각지대에 놓인 쪽방주민 등 취약계층이 건강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민·관 협력 체계를 기반으로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무료독감예방접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우아한 가(家)' 김진우, 독하다 못해 악해지는 이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