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사진설명=K-에너지 신현민 회장, 과열증기를 이용한 연소버너는 1시간에 기름이 140리터가 들어가고 물이 110리터가 들어간다.  © 김진수 기자

 

K-에너지 신현민 회장은 10월 30일 강남 이림빌딩 1층에서 각 언론사 및 내.외빈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사가 직접 개발한 획기적인 연소버너장치를 소개했다. 

 

과열증기를 이용한 연소버너장치는 연소 시 발생하는 각종 공해 성분을 고온의 열로 연소 시켜 환경을 보호하고 기름도 절감하는 효과를 볼 수 있는 장치다.   

 

에너지 부족과 환경오염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이 기술은 물을 '과열 증기화'시켜 노즐로 제트 분사하는 방식이다. 

 

각종 석유 및 가스와 결합해 1,000도 이상의 연소 효과를 발생시킴으로써 다른 연소 장치들과 비교할 때 절반에 가까운 절감을 가져온다고 설명했다.

 

▲ 사진설명=연료의 비율 : 기름 약 60% / 수소 약 40% "물을 에너지로 과열증기연소버너"  © 김진수 기자

 

K-에너지는 "물 1ℓ를 분해할 시 산소 22ℓ:수소 176ℓ가 되는데, 본 버너는 기름 4ℓ:물1ℓ의 비율로 소모된다"며 "물 1ℓ에서 생산되는 수소 176ℓ×0.02=3.52ℓ가 과열로 인한 연료화가 되는 것으로 보통 다른 버너들에 비해 40%의 연료를 절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과열증기 연소버너장치는 전국에 분포해 있는 '열이 필요한' 다수의 업체에서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각종 산업용 보일러, 건조로, 주조공장, 용융로 등 고열이 필요한 산업체 △보일러 및 열풍기를 사용하는 농어촌 △하수 종말 처리장에서의 슬러지 소각관계 업체 등에 유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K-에너지 측은 "제조공장 설비팀 구축, 대리점 산업용 판매점 확보에 매진하고 있다"며 "렌털시스템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판매 부담 해소 및 장기적이고 고정적 수익창출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