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진수 기자 기사입력  2019/11/19 [01:31]
신예 배우 지혜인, 영화 ‘경호원’....“강인한 연기“ 주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예 배우 지혜인, 영화 경호원’....“강인한 연기주목

 

영화 경호원이 모든 촬영을 마무리하고 최근 크랭크업했다.

 

▲ 사진=배우 지혜인(사진 제공-별하이엔티 엔터테인먼트)  © 김진수 기자

▲ 사진=배우 지혜인(사진 제공-별하이엔티 엔터테인먼트  © 김진수 기자

경호원은 큰 아픔을 겪은 탓에 삶의 의미를 잃고 무의미하게 하루를 살아가던 한 남자(수한)의 일상에 다른 세상에서 온 것 같은 한 여자(예진)가 난데없이 끼어들며 벌어지는 액션 드라마다. 내년 상반기 개봉을 목표로 현재 촬영 분 편집이 한창이다.

 

많은 광고에서 성우로 활동하고 각종 방송 내레이션을 담당하면서 친숙해진 지혜인이 영화의 주연인 태영 역을 맡았다. ‘경호원에서 태영은 사채업자 사무실 직원으로 다소 보이시하고 냉정해 보이지만 따뜻한 마음을 가진 인물이다. 지혜인은 거친 인생을 살아가고 있기에 카리스마 있고 날이 선, 태영의 모습을 연기했다. 남자 주인공 수한과 고아원에서 함께 자란 태영은 항상 수한을 챙기면서 마치 엄마처럼 보살펴준다. 수한과 예진이 우연한 사건으로 얽히자, 태영은 다시 수한을 지키는 강인한 모습을 발휘한다.

 

이처럼 다양한 얼굴을 가진 태영은 지혜인이 가진 매력적인 목소리와 따뜻한 마음, 카리스마 있는 눈빛이 어우러져 그 매력을 더한다. 지혜인은 태영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두려움 없고, 강한 걸크러쉬의 매력을 지님과 동시에 언니와 누나 같은 따뜻한 마음도 지녔다, “강하게 표출되는 모습들이 사실은 주변 사람들에 대한 걱정 때문에 나오는 행동이다. 털털하고 강인한 모습을 함께 지닌 재밌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경호원은 영화 ‘77을 연출하고 박화영명왕성’, ‘똥파리에서 조감독을 지낸 손승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우아한 가(家)' 김진우, 독하다 못해 악해지는 이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