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지난 22일, 삼문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은 유동인구가 많은 상가 일대에서 지역주민에게 손소독제, 마스크, 복지홍보물 등을 배부하며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캠페인을 했다.  © 김주호 기자


밀양시 삼문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22일 소외계층 발굴을 위한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캠페인‘을 실시했다.


삼문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12명은 유동인구가 많은 상가 일대 및 지역주민에게 손소독제, 마스크, 복지홍보물 등을 배부하며 코로나19로 인해 위기에 처한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한 적극적인 주민 홍보활동을 전개했다.


윤중철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어려운 시기지만 이번 캠페인을 통해 우리 주변 어려운 이웃을 다시 한번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정기 삼문동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꾸준한 봉사를 하시는 분들이 있어 지역사회에 따뜻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민관 협력을 통해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삼문동 복지사각지대 발굴 캠페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