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진수 기자 기사입력  2018/11/08 [12:48]
‘미스마’ 윤송아, 자신이 그린 그림 디퓨저로 친환경 프로젝트 동참 “낙타 그림 들어간 디퓨저로 나무 심어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스마’ 윤송아, 자신이 그린 그림 디퓨저로 친환경 프로젝트 동참 “낙타 그림 들어간 디퓨저로 나무 심어요”

 

▲ 사진제공=윤송아 인스타그램     © 김진수 기자
▲ 사진제공=윤송아 인스타그램     © 김진수 기자


sbs '미스 마: 복수의 여신'에서 '양선생'으로 활약 중인 배우 겸 화가 윤송아가 자신의 그림이 들어간 친환경 프로젝트 디퓨저를 출시했다.

 

출시된 디퓨저의 판매 수익금 중 일부는 최근 심각해진 미세먼지를 해결하기 위한 트리풀(TREEFUL) 프로젝트를 통해 ‘나무 심기’에 쓰인다.

 

나를 위한 쇼핑(Shopping for me)이란 슬로건을 내세운 이번 프로젝트는 4명의 아티스트 윤송아, 그노, 미넷, 황재원와 함께 콜라보레이션으로 진행된다.

 

특히 윤송아 디퓨저에는 지난 2014년 방송된 SBS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클로즈업되며 이슈를 몰았던 ‘낙타그림’이 두 가지 버전으로 디지털화돼 양면으로 표현됐다. 또한 4가지 자연을 모티브로 한 향기를 색감(그리너리, 프림로즈 옐로우, 미스티 라일락, 스파클링 그레이프)으로 표현해 후각과 동시에 시각적인 만족을 더했다.

 

 

‘나무 심는 디퓨저’ 의미의 담은 디퓨리(diffuser becomes tree)의 기획과 유통을 맡은 크래빌리 차민승 대표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활발히 소통하는 아티스트와 함께 디자인뿐 아니라 의미까지 아름다운 디퓨저를 만들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가 미세먼지 해소의 한걸음이 되길 바랍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이번 트리풀 프로젝트에 아티스트로 참여한 윤송아는 “미세먼지가 계속해서 심각해지는데, 제 그림으로 환경을 개선시킬 수 있는 일을 함께 해 기쁩니다. 많은 분들과 문제를 공유하고 해결하고 싶습니다. ”며 소감을 밝혔다.

 

윤송아를 비롯해 트리풀 프로젝트에 참여한 아티스트들의 작품은 7일부터 온라인을 통해 판매 중이다. 아티스트 인스타그램에서는 프로젝트 게시물의 좋아요 숫자만큼 일정 금액이 나무 심기에 적립되는 특별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프로젝트가 공감을 얻으며 시작부터 반응이 좋아 12월 크리스마스 선물세트 출시도 계획 중이다.

 

윤송아는 재단법인 기부천사클럽에서 홍보대사라도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기부천사이다.

 

▲     © 김진수 기자
▲     © 김진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세종대 다문화연구소 “多문화 무용공연, Culture Road”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