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인식 기자 기사입력  2019/09/12 [22:21]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표 서울역에서 귀성 인사를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서울역 역사에서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표 귀성인파속에 귀성인사 하는 말씀.  ©사진촬영 김인식 기자

<국제언론인클럽/국제인터넷뉴스=김인식 기자>추석 연휴 첫날인 오늘(912일 목요일) 오후 서울역에서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는 귀성 인사를 했다.

▲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표 서울영 역사안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는 모습.  ©사진촬영 김인식 기자

이날 허경영 대표는 귀성 인사를 통해 풍성한 추석 명절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가정경제가 살아야 한다며, 가정경제가 사는 지름길은 국민배당금제를 실시해 성인 1인당 150만원씩을 지급해 성인4인 가족 기준 매달 600만원을 지급하는 것이라 말했다.

허경영대표는 국가가 돈이 없는 것이 아니라 도둑놈이 많아 세금이 줄줄 새고 있다라고 강조하며 국회의원 숫자를 100명으로 줄이고 지방자치제 선거를 없애는 등을 통해 재원을 얼마든지 마련할 수 있다고 했다.

허경영대표는 온 가족이 모인 추석 명절 자리에서 누가 진정 애국자이고 국민들을 위하는 인물인지 담소를 나눠달라고 귀성객에게 호소했다.

 

 

▲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표 귀성객들 앞에서 귀성인사 하는 모습  ©사진촬영 김인식 기자

이날 귀성객들은 허경영총재와 스마트폰으로 인증샷을 직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여 다른 당의 귀성 인사 풍경과는 달리 민심이 새로운 시대를 열망하고 있음을 반증했다.

▲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표 서울역 광장에서 귀성한후 기념사진 촬영하고 있다.  ©사진촬영 김인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우아한 가(家)' 김진우, 독하다 못해 악해지는 이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