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인식 기자 기사입력  2019/09/12 [23:45]
KTX 고속철도 승무원과 안전요원들이 추석에 고향도 못가고 비정규직 철폐를 외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KTX 승움원과 안전요원들 비정귀직 철폐를 외지고 있다.서울역에사  ©사진촬영 김인식 기자

<국제언론인클럽/국제인터넷뉴스=김인식 기자>ktx 비정규직 누구을 위한 노력인가. 추석에 고향도 가지 못하고 열혈 노력하고 있는 ktx 비정규직 직원들은 휴일도 없이 서울역 대합실에서 소리없는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우연히 목격하게 된 기자는 그냥 지나칠 수 없어 뒤에서 사진으로 한 장을 남기려고 한다. KTX 비정규직 승무원, 안전요원들은 힘을 내기 바란다고. 언제 끝날지 모르겠지만 힘내라고...912일 추석 귀성인파가 모여있고 많은 귀성객들이 있어도 소리한번 지르지 못하고 피켓만들고 울부짖는 기대들은 참멋있었다...

▲ 서울역에서 KTX 승무원과 안전요원들 역사 2층에서 소리없는 외침을 추석귀성객에게 외치고 있다.  © 사진촬영 김인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우아한 가(家)' 김진우, 독하다 못해 악해지는 이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